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차 '위장막 효과'… 당신이 본 차는?

최종수정 2016.01.02 16:40 기사입력 2016.01.02 1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도요타 프리우스를 잡기 위해 내놓을 예정인 아이오닉이 최근 강남 일대에서 위장막을 쓴 채 포착돼 관심을 끌었다. 지난달 중순 아이오닉의 랜더링 이미지가 공개된 후 얼마되지 않아 실제 거리에서 확인된 것으로 사람들의 이목은 더 집중됐다.

 /

/

제네시스 EQ900의 리무진 버전 역시 위장막으로 가려진 채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모습이 잡혔다. 제네시스의 최고급 모델인 리무진은 EQ900보다 길어진 차체에 편의사양 역시 더 강화될 예정이다.

출시 전 위장막으로 가려진 채 도로를 달리는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예전보다 위장막을 입힌 차에 대한 정보 공유 기회가 늘어나며 생긴 익숙함이다. 업체들 역시 위장막에 대한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보안'에만 치중했던 데 반해 이제는 홍보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는 추세다. 현대기아차는 2세대 투싼과 3세대 쏘렌토를 공개하기 전 홍보 문구와 패턴을 적용한 차량을 도심에 풀어 관심을 끌었다. 벤츠 등 해외 완성차 회사도 외부 패널 속 철판을 그대로 드러내는 등 마케팅 방안으로 활용하고 있다. 출시를 앞둔 차량에 대한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어서다.

국내 최대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서는 이같은 위장막 차량에 대한 제보가 끊이질 않고 있다. 자동차 업체들이 준비 중인 전략 차종이 대부분으로 보배드림에 올라온 위장막 사진들은 몇 시간만에 각종 온라인 포털로 확산된다.
내년 르노삼성이 출시 예정인 탈리스만도 비슷한 경우다. 지난해 신차효과를 누리지 못했던 르노삼성이 내놓는 전략 모델로 위장막을 두르고 국내 도로를 주행하는 모습이 잡혀 보배드림 사이트에 이어 각종 블로그 등으로 확산됐다.

지난달에는 쌍용차의 소형 SUV 티볼리의 롱바디 모델도 올라왔다. 더욱이 위장막 사진 게시자는 "티볼리보다 균형이 더 맞게 보인다. 티볼리는 뒤가 짧고 트렁크도 좁은데, 롱바디는 길지도 않고 티볼리의 아쉬운 점인 부족한 공간도 채워줄 것 같아 더 잘 팔릴 것"이라는 평가까지 내렸다.

출시가 확정되지 않은 차에 대한 모습이 포착되는 경우도 있다. 얼마전 현대차의 신형 i30로 추정되는 차량은 위장막을 쓴 채 도로에서 포착돼 온라인상에서 높은 관심을 끌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보안에만 치중했던 자동차 업체들의 위장막이 이제는 일종의 마케팅 방안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디자인이나 편의사양 등 민감한 사안이 노출되지 않는 선에서 업체들의 위장막 전략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