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소녀상 철거와 10억엔 출연 연계, 아베 총리 뜻"

최종수정 2016.01.01 12:18 기사입력 2016.01.01 11:55

일본 아베 총리. 사진= 일본 수상관저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과 군 위안부 지원 재단 출연금 10억엔을 연계하는 것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교도통신인 31일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가 없을 경우 일본 정부는 한국과 합의한 10억엔 출연을 하지 않을 의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아베 총리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지지통신 역시 한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소녀상이 철거되지 않는 한 자금을 낼 수 없다는 것이 총리의 의향"이라고 전했다.

이는 일본 내부 여론을 의식한 것이기도 하다. 지지통신은 '소녀상 철거에 앞서 자금을 기부하면 국내 여론 반발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판단이며, 향후 한국 정부의 대응을 주시할 생각이라고 보도했다.

일본이 소녀상 철거와 자금 출연을 강하게 연계할 경우, 합의 이행 자체가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12월 28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마련된 합의사항 중 소녀상과 일본의 자금 출연을 연계하는 내용은 없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