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 핑계백태]'핑계왕' 김무성·강용석…'사과왕' 이재용

최종수정 2016.01.02 09:00 기사입력 2016.01.02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10년 전, 아이돌 가수였던 김상혁은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이런 핑계를 댔다. 음주도 했고 운전도 했지만 음주운전은 안했다? 그는 이 황당한 핑계로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고, 패러디의 단골 대상이 됐다.

지난 한 해동안 정치권, 연예계 등 사회 곳곳에서 이른바 '핑계의 무덤'이 극성이었다. 국민을 분노케 한 뻔뻔스런 핑계부터 무조건 '아니다'는 막무가내식 우기기, 눈물 호소까지 그 종류도 다양했다.
(왼쪽부터)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강용석 변호사, 유승준

(왼쪽부터)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강용석 변호사, 유승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최근 외국인 유학생과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하던 도중 한 흑인 유학생에게 "연탄 색과 얼굴색이 똑같다"는 인종 차별성 발언을 해 공분을 샀다. 김 대표는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는 불찰"이라고 사과했지만 "친근함의 표현"이라는 핑계를 사족으로 덧붙여 눈총을 받았다.

강용석 전 국회의원(한나라당)과 '도도맘'이라는 별명으로 더 잘 알려진 블로거 김미나씨의 불륜 스캔들은 지난해 상반기를 뜨겁게 달궜던 이슈 중 하나다. 해외에서 수영장 데이트를 즐긴 사진 등 결정적 증거자료가 나오자 두 사람은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 "술친구일 뿐" 이라며 입이라도 맞춘 듯 같은 핑계를 내놨지만 설득력을 얻긴 어려웠다. 특히 김씨는 "증거사진 속 인물은 강 전 의원이 아니다"고 주장하다 이를 다급히 번복해 되레 역풍을 맞았다.

2002년 병역 기피 혐의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도 지난 5월 갑작스런 인터넷 방송 생중계를 통해 "한국 땅을 밟고 싶다"는 뜻을 밝혀와 13년 만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과거 스스로의 행동에 대한 책임 인정과 사과 대신 "가족의 강권에 못 이겨 외국 국적을 획득했을 뿐"이라는 핑계를 댔다. 눈물을 동반할 정도로 필사적 호소임은 분명했으나, 오래 닫혔던 대중의 마음을 돌리기엔 진정성이 부족해보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핑계가 쏟아지는 세상에선 '솔직한 사과'가 오히려 큰 주목을 받기도 한다. 지난 여름 온 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은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과문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사과의 정석'이라며 화제가 됐다. 이 부회장의 사과문에는 '잘못된 상황 파악, 단호한 책임 인정과 반성, 개선책' 등 사과에 필수적으로 들어가야 할 내용이 잘 드러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