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정상회담’ 황치열 “금수저 흙수저 떠나 부모님 고생해서 번 돈”

최종수정 2015.11.10 08:15 기사입력 2015.11.10 08:15

댓글쓰기

황치열이 '비정상회담'에서 '수저계급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사진=JTBC '비정상회담'

황치열이 '비정상회담'에서 '수저계급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사진=JTBC '비정상회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비정상회담’에서 황치열이 ‘수저계급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국 대표로 가수 황치열이 출연한 가운데 ‘흙수저는 금수저를 넘어설 수 없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이날 MC들은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된 ‘수저계급론’에 대해 언급한 뒤 황치열에게 “스스로 어떤 수저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황치열은 “내가 어떤 수저냐고 생각해보면 부모님께 죄송할 것 같다”고 망설이다가 잠시 생각한 후에 “저는 중간 정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태어나서 아버지에게 용돈을 딱 한 번 받아봤다”며 “5만원권이 나왔을 때 기념으로 (아버지가) 가족들에게 용돈을 주셨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금수저, 흙수저를 떠나서 부모님께서 고생해서 번 돈이라는 것을 사회에 나와 보면 알지 않나”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황치열은 “(용돈을) 받자마자 써버리긴 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