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별자치구 주장했다 몰매맞은 강남구, 한 발 물러난 이유?

최종수정 2015.10.09 22:03 기사입력 2015.10.08 15:02

댓글쓰기

강남구, 8일 보도자료 내고 '강남특별자치구' 설치 주장은 서울시가 강남구를 배제한데 대한 서운함에서 나온 표현일 뿐 이라고 한 발 물러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한전 부지 개발 공여금 활용 방안과 제2시민청 건설 등으로 서울시와 날카로운 각을 세워오던 강남구가 '강남특별자치구' 신설 주장을 했다가 시민들로부터 몰매를 맞고 한 발 물러난 모양을 보여 주목된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강남구(구청장 신연희)가 지난 1일 서울시장에 보낸 공문에서 '강남특별자치구' 표현을 한 것은 서울시에서 독립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8일 해명했다.

강남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1일 서울시장에게 옛 한전부지 개발 관련, 강남구민을 대신해 소통과 관련한 2가지의 공개 질문 중 ‘강남특별자치구’의 의미가 일부 언론에서 잘못 보도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구는 서울시장께 보내는 공개질문에 앞서 옛 한전부지 개발 관련, 서울시에서 추진중인 국제교류복합지구 하자에 대한 구의 의견 전달을 위해 서울시장과 면담요청 6회, 호소문 배포 등 대화를 통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으나 서울시는 이를 철저히 묵살해 호소문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구를 배제, 사업 추진을 강행한데 대해 답답함을 호소하기 위해 ‘강남특별자치구’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특히 환지방식 도입의 구룡마을 개발 추진, SETEC부지 내 가설건축물에 불법 제2시민청 건립 발표, 메르스 사태 등 그동안 강남구를 철저히 무시한 서울시의 행태에 대한 강력한 항의가 내포돼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부 언론에서 강남구가 제주특별자치도, 세종특별자치시와 같은 특별자치구로 독립을 원하는 것과 같이 보도돼 강남구가 지역이기주의로 몰리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간과할 수 없어 강남특별자치구에 대한 의미를 해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서울시장님께서는 옛 한전부지 개발, SETEC 부지 복합개발 추진 등 산적한 현안 해결을 위해 진심으로 강남구와 소통해 주시기 바라며 더 이상 강남구를 지역이기주의로 몰아가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구가 지난 1일 서울시장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차라리 강남특별자치구'로 독립해달라고 밝혀 일반 시민들이 sns 등을 통해 "강남구만 잘 살겠다는 것이냐"며 엄청난 양의 비판글을 쏟아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