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학을 읽다]드론으로 안전 한국 만들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15.10.04 12:00 기사입력 2015.10.04 12:00

댓글쓰기

안전처·미래부·산업부·경찰청…'재난·치안용 무인항공기' 공동개발

▲드론을 이용한 재난-치안용 무인 항공기 사업이 시작된다.[사진제공=미래부]

▲드론을 이용한 재난-치안용 무인 항공기 사업이 시작된다.[사진제공=미래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드론(Drone)을 통해 안전 대한민국의 기초를 만들어질 수 있을까요. 정부가 4일 다부처 공동기획사업으로 '재난·치안용 무인항공기'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다부처 공동기획사업은 부처 간 협업과 연구개발 투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개 이상의 중앙행정기관이 공동 기획하는 사업을 말합니다. 수요발굴에서 부터 사전기획연구, 공동기획연구, 다부처특위(위원장 이석준 미래부 1차관) 심의 절차를 통해 선정됩니다.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 중 아주 중요하고 여러 부처가 공동 대응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다양한 사업 중에서 가장 의미 있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박근혜정부 들어 끊이지 않고 있는 재난 사고에 적극 대처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죠. 재난·치안용 무인항공기 개발 과제에 정부는 3년 동안 총 490억 원을 투입합니다. 주관 부처는 국민안전처이고 미래부, 산업부, 경찰청 등이 공동으로 참여합니다. 재난·치안 현장에서 활용이 가능한 무인항공기와 통신·운항·관리 체계를 개발해 국민 피해와 복구비용을 최소화한다는 것이 주목적입니다.

무인기를 활용한 육상·해상 재난 예방과 대응, 무인기를 활용한 생활안전과 테러 대응, 재난·치안용 무인기 공통 플랫폼과 기초·원천 기술개발, 재난·치안용 무인기 통신기술과 안전운항·운영관리 기술개발 등이 주요 추진 목표로 선정됐습니다.
생활 안전과 재난 등에 새로운 기술을 통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갖추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입니다. 재난 대응 다부처 공동기획 사업 추진에 앞서 몇 가지 먼저 생각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일어났던 대형 사건사고 등은 대부분 인재였다는 점입니다. 최첨단 기술이 아무리 많다 하더라도 안전의식과 프로다운 근성이 없다면 말짱 도루묵입니다.

세월호 침몰, 메르스(MERS, 중동 호흡기 증후군) 사태 등 우리나라에서 발생했던 대형 재난 사고는 시스템의 문제도 없지 않았는데 안전 의식 실종, 사후약방문 등 인재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안전 의식과 함께 시스템을 운용하고 재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전문가도 필요합니다. 전문가가 없다면 이 또한 실효성이 떨어질 것입니다. 첨단 기술개발은 기본으로 국민 안전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안전의식에 전문가·인재 육성에도 함께 나서야 합니다.

정부는 공동기획사업 중 또 하나의 사업으로 3D 프린팅 기반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3D 프린팅 기반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과제는 6년 동안 374억 원이 투입됩니다.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미래부, 식약처가 참여합니다.

미래부의 한 관계자는 "연구개발(R&D) 분야에서의 부처 간 협업을 촉진하고 사회문제 해결, 미래 준비 등 범부처적 과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부처 공동기획사업을 계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각종 재난과 사고로부터 더 이상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는 일은 없어야 할 것입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