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공연음란행위'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변호사 등록 신청 통과'

최종수정 2015.09.04 10:05 기사입력 2015.09.04 09:24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사진=MBN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공연음란행위'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53)의 변호사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는 4일 법조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서울지방변호사회 심사위원회가 지난달 18일 김 전 지검장의 변호사 등록 신청을 받아준 것으로 3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서울변호사회 관계자는 "김 전 지검장이 변호사회에서 권고한 자숙기간을 충실히 지켰고, 앞으로 사회에 보탬이 되겠다고 다짐한 점 등을 고려해 입회 허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서울변호사회 심사위는 김 전 지검장의 치료 여부 및 의사의 치료 완료 확인서 등을 검토해 이렇게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앞서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은 지난해 8월 공연음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제주지검장 직에서 사직한 뒤 같은 해 11월 치료조건부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