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메쉬코리아, 40억원 투자 유치

최종수정 2015.08.18 10:00 기사입력 2015.08.18 10:00

SBI인베스트먼트·산은캐피탈로부터 40억원 투자 유치
메쉬코리아, 해외 진출 등 사업 확장에 집중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IT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는 SBI인베스트먼트와 산은캐피탈로부터 총 40억원의 신규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1월 동문파트너즈를 비롯한 국내외 벤처캐피탈사로부터 받은 투자금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80억원을 유치했다. 메쉬코리아는 이번 투자를 통해 올 하반기 해외 진출 등 사업 확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메쉬코리아는 2013년 1월 설립됐고 배달앱 '부탁해!'와 당일배송서비스 '메쉬프라임'을 운영하고 있다. '부탁해!'는 배달이 되지 않는 음식점은 물론 최근 CU편의점과 제휴해 생활용품 배달 서비스도 제공한다.

SBI인베스트먼트와 산은캐피탈은 메쉬코리아의 무인화 자동배차 시스템, 종합물류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 메쉬코리아는 이번 투자금액을 소속 라이더 복지혜택 향상, 서비스 지역 확대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안재광 SBI인베스트먼트 부장은 "메쉬코리아는 생태계를 살리는 비즈니스 모델로 배달 기사와 상점주의 신뢰를 모두 받으며 화물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뛰어난 기술력을 중심으로 경쟁력 있는 이륜차 물류 아웃소싱, 물류 솔루션 회사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SBI에서 보유하고 있는 동남아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말레이시아 등에 메쉬코리아의 물류 솔루션을 보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메쉬코리아 솔루션을 국내·해외에 도입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빠르고 안전한 이륜차 배송 서비스를 이용함과 동시에 배달 기사들의 삶의 질이 높아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