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도 '공공데이터' 300여종 공개한다

최종수정 2015.08.11 08:17 기사입력 2015.08.11 08:17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올 연말까지 300여종의 공공데이터를 일반에 공개한다.

 

경기도는 8월부터 매월 70~80종의 경기도 공공데이터를 '경기도 공공데이터 포털'(data.gg.go.kr)을 통해 일반 시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민간에 개방되는 공공데이터는 현재 45종에서 300여종으로 늘어나게 된다. 개방되는 데이터는 안전, 환경, 문화, 관광, 주택, 교통, 보건, 복지, 교육, 산업, 경제, 생활밀착형 정보 등 도민 관심도가 높은 분야다. 월별 공개 데이터를 보면 ▲8월 70종 ▲9월 70종 ▲10월 80종 ▲11월 70종 등이다.

 

도는 현재 도내 31개 시ㆍ군 주차장정보, 버스전용차로, 직행좌석 및 M버스 빈자리,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약국(동물의약품취급 포함) 정보 등을 개인 또는 민간 기업에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들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포털, 내비게이션 등이 서비스 제공 또는 앱 출시를 앞두고 있다.

 

어린이보호구역 데이터를 제공받아 어린이보호구역 내 제한속도 지킴이 모바일 앱을 오는 10월 출시하는 IT솔루션 업체 ㈜자이네스 고범석 대표는 "앞으로 공공데이터가 표준 원칙과 절차에 따라 관리되고 정제돼 고품질 데이터가 민간에 제공된다면 앱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가치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오는 9월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공공데이터 포털을 11월 전면 개편한다. 개편되는 포털은 앞으로 경기도 각 기관의 공공데이터를 한눈에 보고 일괄 제공받을 수 있는 통합 창구 역할을 하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