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분 교수, 엽기 해명 들어보니 "내게 악마 씌었던 듯, 제자 발전 위해서…"

최종수정 2015.07.18 17:30 기사입력 2015.07.18 17:30

댓글쓰기

인분교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인분교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제자에게 폭행과 가혹 행위를 한, 일명 '인분 교수'가 이번엔 엽기적인 해명을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경찰에 따르면 가혹 행위를 일삼은 경기도 모 대학 A(52)교수는 "제자의 발전을 위해서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죄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고 잘못을 시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며 "다만 '제자의 발전을 위해서 그랬다'며 납득이 갈만한 해명을 하지 않았다. '내게 악마가 씌었던 것 같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 5월까지 피해자 B씨를 상대로 수십 차례에 걸쳐 폭행과 가혹 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슬리퍼와 야구방망이 등을 이용해 피해자의 온몸을 폭행하고, 호신용 스프레이를 얼굴에 쏴 화상을 입혔으며, 심지어 인분을 모아 먹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