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분 교수' 공범 제자들 신상공개…"속이 다 시원해"

최종수정 2015.07.17 12:49 기사입력 2015.07.17 07:22

댓글쓰기

인분 교수와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제자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분 교수와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제자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든 '인분 교수' 사건에 가담한 장모 교수 제자들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들은 인분 교수와 함께 수년간 피해자에게 가혹행위를 일삼은 혐의로 구속된 제자 2명과 불구속 입건된 여제자 1명이다.

16일 각종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는 'OOO 디자인학부 장OOO 교수, 정OOO, 김OO, 장OO 사진'이라는 제목으로 교수와 공범 제자들의 신상이 자세히 정리된 글이 올라왔다.

글은 "장OO 사단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는 말로 시작한다. 이어 장 교수에 대해 "장 교수가 뜬금없이 주목 받는 이유는 다름 아닌 그의 리더쉽. 예술계에 만연한 갑질, 열정페이는 우리 장 교수에게는 남의 나라 얘기다"며 반어적으로 표현했다.

이어 "제자 정씨는 위계질서 중시해 평소 호신용으로 쓰레빠(슬리퍼)를 들고다닌다", "장 교수는 외출 중에도 카톡으로 직원과 소통한다" 등의 표현을 쓰며 이번 사건을 풍자했다.

제자 장씨가 장 교수의 조카라는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게시물은 "제자 장씨는 작은 아버지 인성을 빼닮아 지시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등의 표현으로 비꼬았다.
여제자 생활비를 대준 것에 대해서는 "장 교수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여제자가 생활고를 겪자 등록금과 오피스텔 임대료를 대납하며 이웃사랑 실천했다"고 표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글쓴이 솜씨가 대단하다" "인분 교수라는 표현 하나 없는데 속이 다 시원하다" "훌륭한 글이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