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분 교수' 황당 해명 "제자의 발전 위해…"

최종수정 2015.07.17 07:24 기사입력 2015.07.17 00:01

댓글쓰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분 교수' 장모(52)씨가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다.

16일 '인분 교수'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성남 중원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인분 교수' 장씨는"'제자의 발전을 위해 그랬다"고 해명했다.

장씨는 2013년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교수를 꿈꾸던 디자인분야 제자 A씨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하고 인분을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

피해자 A씨는 폭행, 인분 먹기 등의 고문뿐만 아니라 한 팔로 한 시간 동안 엎드려뻗쳐 있기, 앉았다 일어났다 1000번씩 하기 등의 행위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또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A씨에 대한 '쓰싸'(슬리퍼 따귀)를 공범인 제자들에게 지시하고 폭행 장면을 아프리카TV 비공개방에서 서로 공유했다.
이들은 A씨 손발을 묶고 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운 상태에서 캡사이신보다 2~3배 독한 겨자 농축액이 담긴 호신용 스프레이를 40여 차례에 걸쳐 뿌려 화상을 입히기도 했다.

경찰은 장씨를 비롯한 공범들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조만간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