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주홍 의원,“새누리 쌀...전국 재배 1위 이유?”

최종수정 2015.05.12 09:50 기사입력 2015.05.12 09:50

댓글쓰기

“특정 정당과 명칭 동일한 벼 품종...2014년 유통량 2011년의 11.6배”

황주홍 의원

황주홍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특정 정당과 명칭이 동일한 벼 품종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전남 장흥 영암 강진)의원이 12일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새누리’벼 품종이 전국 15만 3천 ha 면적에서 재배됐다(평균 수량 571kg/10a). 국내 육성품종 가운데 재배면적이 가장 많은 것으로, 전체 품종 재배면적의 18.7%를 차지한다.

새누리 벼 품종은 지난 2007년 12월에 농진청에서 새 품종으로 선정됐고, ‘온 세상에 재배될 품종’이란 의미로 ‘새누리’로 명명됐다. 정당명인 ‘새누리당’의 작명은 2012년 2월에야 이뤄져 시기적으로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2011년 충남과 전남에서만 일부 유통되던 ‘새누리’품종은 2012년을 기점으로 점차 늘어나 작년에는 인천, 대전,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등 농업을 하는 지역 대부분에서 유통되는 등 2011년 61만 6288포대에서 2014년 716만 8449포대로 11.6배나 늘었다.
정부 지원 RPC 판매금액도 2009년 7200만원, 2010년에는 1억 4400만원에 불과했으나 2011년 125억 2790만원으로 늘어나더니 2012년 273억 3868만원, 2013년 351억 2834만원, 2014년 344억 536만원으로 급증했다.

황 의원은 “특정 정당과 명칭이 동일한 벼 품종의 특정 연도 이후의 유통·판매량 급증은 누가 봐도 오해를 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불필요한 오해를 살 필요가 있겠냐”는 지적이다.

이에 농진청은 “관련 법규상 명칭의 정정이 불가능해 취소 후 재등록을 해야 한다”고 답변했고 황 의원은 특정한 사정의 변경이 있을 경우 명칭을 수정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개정안을 준비 중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