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D컵 글래머' 도서관 노출女, 거액받고 포르노배우 데뷔

최종수정 2015.05.04 09:58 기사입력 2015.05.04 09:51

도서관 노출녀.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학 도서관에서 노출 동영상을 찍어 화제가 된 미국의 한 여대생이 포르노 배우로 데뷔했다.

지난 3월8일 영국 미러는 미 오레건 주립대 도서관에서 옷을 벗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게시한 켄드라 선덜랜드(19)가 거액을 받고 포르노 배우로 데뷔했다고 보도했다.

플레이보이의 자회사 '레이시 필름'은 선덜랜드의 노출 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급속도로 퍼지자 그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레이시 필름'은 선덜랜드와 포르노 동영상 및 사진을 촬영에 대한 계약을 성사시키고 수억원 상당의 금액을 지불했다.

선덜랜드는 알몸으로 뉴스를 진행하는 '네이키드 뉴스'의 앵커로 데뷔하기 위해 오디션을 치룬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선덜랜드는 대학 도서관에서 자신의 몸을 노출한 모습을 담은 17분가량의 동영상을 찍어 공개했다. 이 영상은 포르노 사이트 '폰허브'에 게재됐고 26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당시 선덜랜드는 "대학에서 공부에 흥미를 붙일 수 없었고 아르바이트를 통해 버는 돈은 신통치 않았다"며 "그때 웹캠 사이트를 알게 됐고 호기심에 시작한 것이 1시간에 150달러(약 20만원)를 벌었다"고 밝혔다.

한편 선덜랜드의 인기에 힘입어 그를 모델로 한 제품과 포르노 스타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책도 출간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