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기업포럼]"자선적·시민주도 임팩트 투자가 지속가능 모델"

최종수정 2015.04.22 15:12 기사입력 2015.04.22 15:12

댓글쓰기

황진솔 더 브릿지 대표

황진솔 더 브릿지 대표

황진솔 더 브릿지 대표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임팩트 투자의 지속가능한 모델은 자선적·시민주도의 형태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황진솔 더 브릿지 대표는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5 아시아미래기업포럼'에 참석해 "무조건적으로 정부 주도로 자금을 제공하는 모델보다, 자선적 형태의 시민주도 임팩트 투자가 오히려 한국의 사회적기업을 더 단단히 준비시키고 지속가능한 모델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석유기업 쉘의 경우 그랜트 형식이 아닌 사회적기업과 함께 투자 받을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그 이후에 전략적인 수단으로서 임팩트 투자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전개하고 있다"면서 "중계 컨설트 기관과 연구해 임팩트 투자를 하는 것이 사회적 기업의 규모를 성장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임팩트 투자는 사회적, 금전적 가치를 동시에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의미에서 성장가능성이 높고 매력적"이라면서 "그러나 실제 투자시장에서는 사회적 가치보다 수익률 추구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보조금 형태의 그랜트 투자와 이윤을 남기면서도 뚜렷한 사회적 재화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에 자금을 대주는 임팩트 투자 사이의 중간 단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