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내년 세계 모바일 광고시장 규모 1000억$ 넘을듯

최종수정 2015.04.04 10:30 기사입력 2015.04.04 10:30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내년에 전세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가 1000억달러를 돌파하고 전체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50%를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가 3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내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를 1013억6600만달러로 예상했다. 2013년 191억9700만달러에 비해 5.3배로 커지는 셈이다. 2014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426억3100만달러로 추산됐으며, 올해 전망치는 686억95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e마케터는 예상했다.

e마케터는 시장 규모가 2017년에는 1337억4300만달러, 2018년에는 1666억2800만달러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 광고가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차지하는 매출액 비중은 2013년 16.0%, 2014년 29.4%로 급격히 늘었으며, 올해는 40.2%에 이르고 2016년에는 51.1%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이 비중은 2017년 59.4%, 2018년 65.9%, 2019년 70.1%로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이마케터는 내다봤다.
모바일 광고가 전체 미디어 광고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3.7%, 2014년 7.8%에 불과했으나, 2015년 11.9%, 2016년 16.5%, 2017년 20.5%, 2018년 24.1%, 2019년 26.8%로 높아질 것으로 이마케터는 전망했다.

이마케터는 스마트폰의 보급이 모바일 광고 시장 확대의 가장 큰 요인이라며 내년이 되면 전 세계 스마트폰 사용자가 20억명이 넘을 것이고 이 중 4분의 1을 넘는 수가 중국 거주자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6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 전망치를 나라별로 보면 미국이 402억1100만달러, 중국이 221억4000만달러, 영국이 72억4800만달러, 일본이 50억900만달러, 독일이 30억6500만달러, 캐나다가 22억달러, 호주가 21억1400만달러다.

한국의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2015년 16억달러로 세계 6위였다가 2016년에는 20억8000만달러로 캐나다와 호주에 추월당해 세계 8위로 밀려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2017년 24억9600만달러, 2018년 29억4600만달러가 될 것이라고 이마케터는 내다봤다.

한국은 2013년 4억5500만달러로 세계 모바일광고시장 5위였으나, 다른 나라들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모바일 광고시장 규모가 높아지면서 2014년에는 10억달러로 6위로 밀렸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