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접거나 구부려도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 축전지 개발

최종수정 2015.02.01 12:00 기사입력 2015.02.01 12:00

댓글쓰기

10분의1 크기에 자유자재로 구부릴 수 있는 신개념 에너지 저장장치 개발

박호석교수

박호석교수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국내 연구진이 수용성 고분자(폴리비닐알콜)와 그래핀을 접목해 자유자재로 압축하고 복원할 수 있는 내구성이 뛰어난 전극 소재를 처음으로 개발했다.

또한 이 전극소재를 이용해 부피가 10분의1로 줄어든 극한 상황에서도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는 신기능성 축전지를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결과로 기존의 에너지 저장장치의 부피와 무게의 한계로 개발할 수 없었던 ▲전기자동차 ▲모바일기기 ▲우주선 등에 크기는 작으면서 자유자재로 구부릴 수 있는 에너지 저장장치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자유롭게 디자인할 수 있는 신기능성 에너지 저장소자로도 활용될 수 있어, 기존의 에너지 저장 시장뿐만 아니라 향후 플렉서블ㆍ웨어러블 전자산업과 같은 신(新)시장 창출로 정부의 '창조경제' 구현에도 일조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근 에너지 저장 분야에서는 용량이 커서 많은 에너지를 제공할 수 있는 전극 소재(다공성 나노구조체화된 전극 소재)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 그러나 용량이 제한되거나 극한 상황에서도 에너지를 공급하려면 소자를 압축해야 하는데, 이 때 전극 구조가 무너지면서 성능이 저하되는 단점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연구팀은 초다공성ㆍ초압축성ㆍ초내구성을 갖는 그래핀 기반의 전극소재를 개발했고, 이를 통해 접거나 구부려도 에너지 공급 성능이 저하되지 않는 내구성이 탁월한 신기능성 축전지를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박호석 교수 연구팀은 벽을 타고 올라간 담쟁이넝쿨과 같은 형태로 폴리비닐알콜을 물리적으로 네트워킹한 그래핀을 화학적으로 결합시켜 그래핀 에어로젤을 만들었다. 도입된 폴리비닐알콜은 마치 엉킨 실과 같은 형태로 인접한 그래핀들을 강하게 묶어, 결과적으로 높은 다공도를 유지하면서도 기계적 물성이 크게 향상된 그래핀 에어로젤을 제조할 수 있었다.

또한 도입된 폴리비닐알콜은 외부 압력에도 그래핀 에어로젤 기공들이 뭉치거나 무너지는 것을 방지해 그래핀 에어로젤이 우수한 기공특성과 낮은 밀도를 갖도록 도와줬다.

박호석 교수는 "제한된 조건(공간, 무게)에서 안정적ㆍ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저장하거나 공급할 수 있는 신개념 전극을 개발하여 에너지 저장 소재 분야에서 또 다른 응용 가능성을 열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시장과 고용 창출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한편 성균관대 박호석 교수와 미국 MIT 징 콩(Jing Kong)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글로벌연구네트워크지원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재료분야 권위지인 'Advanced Functional Materials'에 게재 승인됐고, 연구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인정받아 Back cover 논문으로 사전에 출판됐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