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토가' 도용 논란 김영완, MBC 법정 대응에 "상업적 의도 아냐"

최종수정 2015.01.21 16:20 기사입력 2015.01.21 16:20

댓글쓰기

무한도전, '토토가' 이름 무단 도용 대응 선포 / 사진=MBC 방송 캡쳐

무한도전, '토토가' 이름 무단 도용 대응 선포 / 사진=MBC 방송 캡쳐



'토토가' 도용 논란 김영완, MBC 법정 대응에 "상업적 의도 아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MBC 측이 강남의 '토토가요' 클럽에 대해 무한도전 '토토가' 이름을 무단 도용한 혐의로 강경 대응을 선포했다. 이 가운데 대상 업체로 지목된 클럽 '토토가요'의 사장이 가수 엄정화의 수십 년 지기로 알려진 백댄서 출신 김영완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21일 '토토가요' 김영완 사장은 MBC의 이 같은 법적 대응에 적잖게 놀란 반응을 보였다.

김영완 씨는 한 매체를 통해 "상업적인 의도가 아니었다. 저도 '토토가'에 출연해서 행복했고 그래서 90년대의 주옥같은 노래들과 명가수들을 널리 알리자는 의도로 이름을 패러디한 것"이라며 "(MBC가)형사고발을 한다는 보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 상표를 바꿔야한다면 당장 바꾸겠다. 저를 보고 와서 공연해 준 동료 가수들에게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토토가요' 사장 김영완 씨는 '토토가'에서 가수 엄정화의 무대를 꾸민 댄스팀 프렌즈 소속으로, 엄정화와 수십 년 지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토토가'에서 백댄서로 등장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앞서 김영완 사장은 강남의 유명 힙합 클럽 엔비(NB)를 '토토가요'로 이름을 바꿔 지난 9일 개업했다.

하지만 MBC의 법적 대응에 김영완 사장은 이어 "모든 게 제 잘못이다. MBC 관계자님들은 아직 저에게 아무런 연락이 없으셨다. 용서를 빌고 처분에 따를 뿐이다"면서 " 의도가 어찌됐건 좋은 마음으로 '토토가요'에서 노래를 해준 동료 가수들께는 피해가 가지 않게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특허청은 이 같은 '토토가'의 상표권 논란과 관련, 방송과 무관한 제 3자가 상표권을 출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