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장훈, 유재석과의 문자내용 공개… 네티즌들 "어이 없다" 폭풍 비난

최종수정 2015.01.09 16:00 기사입력 2015.01.09 16:00

댓글쓰기

김장훈과 유재석과의 문자내용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제공]

김장훈과 유재석과의 문자내용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제공]


김장훈, 유재석과의 문자내용 공개… 네티즌들 "어이 없다" 폭풍 비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김장훈(48)과 방송인 유재석(43)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이 공개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김장훈은 자신의 SNS에 "재석이랑 공연 콘셉트 문자질한 건데 빵~터졌네요. <나는 남자다> 디스하다가 역공에 말려서. 문자나 전화하면 늘 이런 식의 기싸움 장난질"이라는 글과 함께 문자 내용을 게시했다.

이 둘의 문자내용을 들여다보면 김장훈이 유재석에게 자신의 소극장 콘서트에 출연시켜주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페이 부분은 생각해보겠다는 등 오히려 생색내는 부분을 볼 수 있다. 이에 유재석은 대수롭지 않게 "네 형 감사해요~"라며 답을 한다.

또 김장훈은 "계속적인 답 문자도 뭔가 먹이는 기분이 들고 짜증이 나려한다. 대답 그만해라 이제"라며 "새해부터 욕 안하기로 해서”라고 보내자 유재석은 "그러셔야죠. 잘 생각 하셨어요"라고 답했고 "네 형 안할게요 뿅~" 등의 문자로 일일이 대응해 주고 있다.
결국 김장훈은 유재석의 반응에 '졌다'는 답으로 대화내용은 끝이 난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김장훈의 문자 내용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재석-김장훈 문자내용을 본 네티즌들은 "유재석-김장훈 문자내용, 김장훈 완전 진상 아냐?" "유재석-김장훈 문자내용, 난 베프라도 나한테 저런 식으로 얘기하는 거 너무 싫어" "유재석-김장훈 문자내용, 저런 진상들 일일이 대응해 주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장훈은 올해 100회의 공연과 6번의 신곡 발표를 예고한 바 있으며, 오는 2월 <국가대표콘서트>100회 공연을 진행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