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것이 알고싶다' 故 신해철 수술 간호사 "수술 중 바늘 사라져…뒤적뒤적"

최종수정 2014.12.01 10:02 기사입력 2014.12.01 10:02

전 S병원 간호사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 故 신해철 수술 간호사 "수술 중 놀라 뒤적뒤적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신해철의 사망에 관련한 증언들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신해철 사망 미스터리, 수술실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편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과거 S병원에서 근무했던 간호사는 "신해철 씨가 위밴드 제거할 때 근무하고 있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전 S병원 간호사는 "그때 수술을 하다가 이것저것 꿰매야 될 일이 있어써 복강 내로 바늘을 넣어서 수술을 하는 중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 바늘 카운트를 간호사들이 항상 세는데 바늘 카운트 하나가 비게 됐다. 그게 안보여서 그걸 1시간 정도 찾았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한 "다행히 찾긴 했지만, K원장도 자기가 수술하다가 배 안에 빠뜨린 줄알고 놀라서 뒤적뒤적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故 신해철의 아내 윤원희는 "욕먹을 것은 각오하고 나왔다"며 그럼에도 출연을 결심한 것에 대해 "어떻게 해서 여기까지 왔는지 저희도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나에게는 하늘같은 사람이었고, 생명의 은인 같은 사람이다. 그런 남편이 떠나니까 날개를 잃은 새가 된 것 같다”면서 눈물을 쏟았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 신해철 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해철, 수술 잘못된거야?" "신해철, 대체 진실이 뭘까" "신해철, 밝혀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