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고]바짝 다가온 'u-Health' 시장

최종수정 2014.11.18 10:12 기사입력 2014.11.18 10:12

댓글쓰기

윤영호

윤영호

베이비붐 세대가 은퇴하고 있다. 고령 인구의 급속한 증가로 의료비 및 부양비용 등과 관련한 지출증가가 예상되면서 기업을 중심으로 실버세대를 겨냥한 상품을 내놓기 바쁘다. 헬스케어시장의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이제는 개개인이 스스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택하는 단계에 진입했으며, 이에 더해 국가적으로 고령자의 특성에 맞춘 주거환경의 개선 및 편의기술 개발이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다. 특히 고령화의 가속으로 인한 국내총생산(GDP) 대비 의료비 비중 증가와 더불어 질병치료 중심에서 평생 건강관리로 헬스케어 개념이 변화함에 따라 저비용구조 실현이 가능한 대비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최근 헬스케어 관련 기술은 정보기술(IT) 업체를 중심으로 관련 기기나 통신 등 인프라 기술개발, 의료 관련 기관의 원격관찰, 원격의료 관련 기술 등 민간 및 공공의 기술개발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그러나 주로 기술 및 기기 개발 위주의 단위기술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무엇보다 헬스케어에 대한 패러다임이 치료에서 예방중심으로 전환된 것을 고려할 때 현실적으로 스마트 공동주택 헬스케어 기술이 고도의 IT, 의료, 주거공간 디자인 등의 융복합을 통해 실제 사용할 사람을 대상으로 실용화할 필요가 있다.
 비단 국내 복지서비스 확대 차원뿐만 아니라 국가적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도 헬스케어 연구는 중요하다. 헬스케어시장은 세계적으로도 성장단계에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세계 u-Health시장은 현재 200조원 이상의 규모로 형성돼 있다. 미국에서 홈케어, 헬스케어, 호스피스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인터림 헬스케어(Interim Healthcare)는 총 300개 이상의 사무실을 운영하며 지속적으로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그리고 세계 주요 보고서들은 글로벌 u-Health시장을 낙관적으로 예측하며 향후 연평균 15% 이상의 고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u-Health는 어느 단계에 있는가. 국내 유비쿼터스 헬스케어(u-Health)시장도 현재 2조원 시장으로 형성돼 있지만 5조원까지 그 규모가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 뒤처져 있다고 생각할지도 모겠으나 국내 u-Health 분야 특허출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7%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매년 300건 이상씩 출원되는 등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u-Health 분야는 크게 건강관리, 원격의료 및 기반기술의 세부 기술로 나눌 수 있다. 세부 기술 분류별로 특허동향을 살펴보면 최근 특허출원 증가세는 건강관리와 기반기술 분야가 주도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현재 헬스케어 패러다임인 예방과 접목시키기 위한 노력은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헬스케어 서비스에 적합한 주거 디자인 모델 제안, 헬스케어 기술 및 서비스 표준 적용 지침, 기기 및 서비스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성능 기준 확립 등의 실제 도입 확산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이는 병원에서의 전통적인 질병치료에서 가정 내 예방의료ㆍ건강관리로 변하고 있는 헬스케어 패러다임의 흐름에 부합하는 것이며, 현 주거 공간 내 헬스케어 서비스에 대한 시스템 미흡 및 인프라 부족에 대한 시스템 개선을 위해 지속돼야 할 과제이다.

이에 국가는 헬스케어 시스템이 주거와 연관돼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연구하고, 이를 실질적으로 적용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런 과정을 통해 고령자의 복지와 비용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윤영호 LH 토지주택학교 전임교수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