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NGO, 북 어린이 1만명에 두유지원

최종수정 2014.09.23 08:45 기사입력 2014.09.23 06:35

댓글쓰기

총 2만5000여명의 어린이 수혜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영국의 민간단체가 북한 어린이 약 2만명에게 매일 점심으로 빵을 제공하고 있는 영국의 민간단체가 다음 달부터 북한의 향산과 사리원 어린이에게 빵과 함께 콩우유(두유)도 제공한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영국의 대북지원단체 북녘어린이사랑(Love North Korea Children)은 다음 달부터 평안북도 향산과 황해북도 사리원 지역 어린이 약 1만명에게 콩우유를 지원한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영국 국제구호단체 옥스팜 홍콩지부가 6만달러 기부를 약속해 남포와 향산, 사리원 지역 어린이에 추가 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이 단체는 밝혔다.
향산과 사리원에는 두유를 만들 수 있는 기계를 설치할 수 있고, 남포에서 가동 중인 빵공장에 밀가루도 더 보낼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북녘어린이사랑은 2001년 나진 선봉 지역 북한 어린이에 처음으로 점심을 지원하기 시작한 이래 꾸준히 지원 규모를 확대해왔다.

이 단체는 현재 나진 선봉에서 2500명, 평양에서 2500명, 향산 5000명, 사리원과 남포에 각각 5000명의 어린에게 지원하는 등 약 2만명의 어린이에 빵을 전달하고 있다.
다음달부터 가동할 계획인 황해남도 해주의 6번째 빵공장까지 포함하면 이 단체의 지원을 받는 북한 어린이가 모두 2만5000여명에 이른다.

이 단체 관계자는 하루 5000명의 어린이에게 추가로 빵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한 달에 영국 돈 5000파운드,미화 약 7600달러의 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