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택배 문자’ 가장한 스미싱 피해 막으려면

최종수정 2014.08.30 07:00 기사입력 2014.08.30 07:00

댓글쓰기

문자에 포함된 URL 실행하면 안돼…모바일 전용 백신 깔아야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고객님,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아래 링크를 확인해주세요. www.OOO.com”

추석을 앞두고 택배 문자를 가장한 ‘스미싱(SMS+Phishing)’ 피해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스미싱 수법은 갈수록 교묘하게 진화하고 있다. 스미싱은 문자 메시지에 링크된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면 휴대폰에 악성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설치돼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 결제가 진행되거나 개인정보가 빠져나가도록 하는 수법이다.

안랩은 피해를 막기 위한 예방법을 내놨다. 먼저 문자메시지를 통해 받은 URL을 실행하지 않아야 한다. 믿을만한 기관에서는 문자에 URL을 포함하지 않는다는 게 안랩의 설명이다.

또 V3모바일과 같은 모바일 전용 백신을 미리 깔아두는 게 좋다. 실시간 감시를 켜놓고 주기적으로 검사한다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는 설정을 통해 출처가 확실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금지할 수 있다. 스미싱 탐지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두는 것도 한 방법이다.

피해를 사전에 막지 못했다면 보상 서비스에 기대야 한다.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 줌인터넷은 스미싱 피해를 최대 100만원까지 무료로 보상해주는 ‘스윙 브라우저의 해킹 보상서비스’를 내려받을 것을 권장했다. PC뿐만 아니라 모바일 버전도 지원 가능하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