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세월호 유족 면담, 소득 없이 끝나

최종수정 2014.08.28 07:33 기사입력 2014.08.27 20:33

댓글쓰기

진상조사위 수사권ㆍ기소권 부여 놓고 '평행선'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대표단이 27일 오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세월호 가족대책위 김병권 위원장을 비롯한 대표단과 2차 회동을 마친 뒤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병권 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대표단이 27일 오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세월호 가족대책위 김병권 위원장을 비롯한 대표단과 2차 회동을 마친 뒤 이완구 원내대표, 주호영 정책위의장, 김병권 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새누리당과 세월호 참사 유가족 대표단이 27일 국회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놓고 3시간에 걸친 마라톤 면담을 가졌지만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유족 측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 시 구성되는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요구한 반면, 새누리당은 사법체계를 훼손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평행선을 달렸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서로 이해하는 폭이 넓어지고 있다는 느낌은 갖고 있다"면서 "입장과 생각은 다르지만 추후 진전된 얘기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유족 측은 조사위에 계속 수사권, 기소권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진척이 별로 안 되고 있다"면서 "이는 그동안 여야 합의 성과를 모두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경근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지난 월요일과 비교해 전혀 진전된 게 없으며, 오늘도 기존의 입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였다"면서 "여당 역시 기존 재합의안을 계속 관철하고 설득하려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과 유가족 대표단은 내달 1일 다시 만나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