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레용팝, 전 세계로 점핑! 점핑!

최종수정 2014.08.23 18:57 기사입력 2014.08.20 19:58

댓글쓰기

크레용팝

크레용팝


“응?” 지난해, 많은 이들이 크레용팝의 ‘빠빠빠’를 처음 보고 내뱉은 반응이다. 의아함을 자아내던 이 정체모를 다섯 소녀들은 가요프로그램 1위를 하기 시작하더니 각종 연말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었다.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그야말로 ‘직렬5기통 춤’ 신드롬이었다.

이후 ‘꾸리스마스’ ‘어이’ 등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영역을 구축한 크레용팝은 최근 세계적인 팝가수 레이디가가에게 러브콜도 받았다. 지난 6월부터 약 한 달간 레이디가가의 북미투어 콘서트 오프닝을 장식해달라는 것이었다. 미국까지 인기를 이어간 이들의 다음 행보는 과연 어디까지일까.

크레용팝 크루 총출동! 크레용팝, 케이머치, 단발머리, 짠짠

크레용팝 크루 총출동! 크레용팝, 케이머치, 단발머리, 짠짠


<#10_QMARK#>크롬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다 같이 모여 사진을 찍었는데 어때요?
소속사 식구들 함께 모여 사진 찍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느낌이 이상해요. 다섯 명이서만 찍다가 다 같이 찍으니 북적북적하고 분위기가 다른 것 같아요. 무엇보다 재밌습니다.

<#10_QMARK#>벌써 크레용팝이 어마어마한 선배가 됐네요.
후배인 케이머치, 단발머리, 짠짠을 보면 저희 가족이 생긴 것 같아서 좋아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소율(SOYUL) 본명: 박혜경

소율(SOYUL) 본명: 박혜경


<#10_QMARK#>‘빠빠빠’의 헬멧과 트레이닝복부터 최근 ‘어이’의 두건과 모시옷까지 의상이 너무 특이해요. 계속해서 이러한 콘셉트를 유지하는 이유가 뭔가요?
크레용팝이 독특한 색깔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잖아요. 저희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어요. 그런 면을 유지하면서 그 안에서 다양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다섯 명이서 뭐가 좋을지 자주 상의도 하죠.
<#10_QMARK#>이쁘거나 섹시한 콘셉트의 다른 걸 그룹들을 보면 가끔 부러울 때도 있나요?
처음에는 전혀 안 부러운 것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지금은 저희의 콘셉트에 대해 자신감을 가지고 있어요. 저희 특유의 더 재밌고 편한 일상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엘린(ELLIN) 본명: 김민영

엘린(ELLIN) 본명: 김민영


<#10_QMARK#>한때 열풍이라고 했을 정도로 ‘빠빠빠’ 패러디가 인기를 끌었어요. 기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런 것을 다 찾아보나요?
유튜브 사이트 메인에 떠서 보기도하고 회사 분들을 비롯한 주변사람들이 봤냐고 보내주세요. 볼 때마다 뿌듯하고 신기합니다. 군인 분들이 저희 춤추신 것, 일반인분들이 결혼식에서 축하무대를 펼치신 영상이 기억에 남아요. 또 타블로 선배님의 딸 하루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저희 노래를 좋아하는 것을 보고 너무 기뻤죠.

<#10_QMARK#>그에 비해 ‘어이’는 조금 반응이 약한 것도 같아요.
‘어이’도 충분한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해요. 패러디도 많이 해주셨고요. 팬 분들과 만나는 시간이 ‘빠빠빠’때 비해 없어서 아쉬운 마음은 있죠. ‘빠빠빠’가 생각보다 많은 사랑을 받은 거지 ‘어이’가 사랑을 덜 받았다고 느끼지는 않습니다.

금미(GEUMMI) 본명: 백보람

금미(GEUMMI) 본명: 백보람


<#10_QMARK#>길거리 공연으로 처음을 시작했던 크레용팝이 레이디가가의 북미 투어 콘서트 오프닝 무대까지 장식했어요. 대단합니다.
레이디가가의 콘서트 첫 무대에 섰을 때 벅찬 감동이 있었어요. 30분 동안 저희 곡을 부른다는 게 감회가 새로웠죠. 레이디가가가 리허설 때 저희를 보시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셨어요. 댄서 분들도 좋아해주시고 무척 감사했습니다.

<#10_QMARK#>레이디가가와 한 달 동안 미국, 캐나다의 12개 도시에서 13회 공연을 했죠? 물론 다 좋았겠지만 체력적으로는 힘들었겠어요.
생각보다 힘들지는 않았어요. 대형버스가 있어서 편했죠. 다만 시차적응이 힘들긴 했어요. 잠이 많은 편인데 아침형인간이 됐어요. 조식레스토랑에서 아침밥까지 챙겨먹었어요. 하하.

웨이(WAY) 본명: 허민선

웨이(WAY) 본명: 허민선


<#10_QMARK#>미국에도 ‘팝저씨’(크레용팝을 좋아하는 아저씨 팬)들이 많이 생겼죠?
미국 관객 분들이 보통의 걸 그룹에게서 볼 수 없는 특이한 복장과 춤을 신선하다고 봐주셨어요. 무대를 펼쳤을 때 같이 호응해주시는 분들이 많았죠. 함께 즐기는 문화가 신기하면서도 좋았어요. 특히 기억에 남는 미국 ‘팝저씨’가 있습니다. 저희가 버팔로에서 열린 공연이 끝난 후 버스를 타려는데 미국인 팬 분이 기다리고 계셨어요. 뒷면에 ‘크레용팝’이라는 글씨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말이에요. 심지어 김치도 직접 담그셔서 주셨죠. 정성이 가득 담겨 감동받았어요. 완전 맛있더라고요. 최고!

<#10_QMARK#>팬들과 유독 가깝게 지내는 걸로 유명한데요, 크레용팝에게 ‘팝저씨’란 어떤 존재인가요?
얼마 전 데뷔 2주년이었어요. 팬 분들이 직접 촬영하고 편집한 영상을 상영하는 2주년 기념 영상회가 열렸죠. 지난 2년 동안 함께 걸어오고 나눈 추억들이 담겨있었어요. 고마워서 마음이 뭉클했어요. 초창기 때부터 저희를 사랑해주신 분들도 많이 계셔서 ‘팝저씨’는 팬을 떠나 가족입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곁에 있어주시고 한창 바쁠 때는 친가족보다 더 자주 얼굴을 봐요. 저희의 성장과정을 쭉 지켜봐주셨죠.

초아(CHOA) 본명: 허민진

초아(CHOA) 본명: 허민진


<#10_QMARK#>언제까지 크레용팝은 독특함을 유지할건가요?
당연히 크레용팝이 있는 한 계속 쭉이요~




아시아경제 STM 김은애 기자, 사진=장원석misskim321@stoo.com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