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잰 숄티 "美하원의원 되면 동해병기 결의안 추진"

최종수정 2014.08.14 11:05 기사입력 2014.08.14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미국의 탈북자 인권운동가 수잰 숄티 디펜스포럼·북한자유연합 대표는 13일(현지시간) 자신이 미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되면 '동해 병기' 결의안의 하원 상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화당 후보로 오는 11월 열리는 버지니아 11지역구 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숄티 대표는 이날 워싱턴 외곽 애넌데일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하원의원이 되면 미국의 모든 주(州) 교과서와 지도에 동해·일본해를 병기하도록 결의안을 상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암울한 시기에 한국의 국가정체성을 박탈하기 위해 동해라는 명칭까지 일본해로 바꿨지만 동해는 2000년 이상 사용돼 온 이름"이라면서 "동해 병기 표기는 아주 합리적이고 당연한 요구"라고 강조했다.

숄티는 오는 11월4일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제리 코널리 현 의원과 맞붙는다. 그는 지난 5월 버지니아주 11선거구 공화당 예비 경선에서 지지율 68%로 1위를 차지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