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유병언 변사체 발견시기, 마을 주민 증언과 경찰발표 달라"

최종수정 2014.07.25 07:43 기사입력 2014.07.24 13:14

댓글쓰기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지원 "유병언 변사체 발견시기, 마을 주민 증언과 경찰발표 달라"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유병언 전 회장의 시신이 발견된 날짜에 대해 경찰발표와 마을 주민의 주장이 서로 다르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24일 개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긴급 현안 질의에서 "유 전 회장의 변사체가 발견된 마을 매실 밭에서 가장 가깝게 살고 있는 마을 주민 5명의 증언에 따르면 유 전 회장의 변사체가 발견된 시기는 경찰이 발표한 6월12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을주민의 증언에 의하면 사체가 발견된 시각도 9시가 아니라 7시이며 사체 발견 시기도 지난달 6월12일이 아니라 유병언 사건 이전"이라고 주장하며 마을 주민의 제보가 담긴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또한 검찰은 벽장 속 사람도 발견하지 못하고 벽장의 돈 10억원을 발견한 사실에 대한 발표도 하지 않았으며, 신원 미확인 변사체에 대해 검사 입회하에 해야 하는 부검도 하지 않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박 의원은 세월호 진상조사위에 수사권을 부여해야 함을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박 대통령이 유 전 회장을 검거하라고 5번이나 지시를 했다"며 "그런데 막상 변사체가 발견되고 사건이 엉터리로 나오니 침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민들이 유 전 회장 사건에 대해 총체적 불신을 하고 있으니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세월호 진상조사위에 수사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