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모바일 광고 글로벌 시장, 2017년까지 418억 달러 규모 성장

최종수정 2014.06.17 11:43 기사입력 2014.06.17 11:43

스마트폰 사용증가·모바일매체 확대·다양한 디바이스 개발 힘입어
모바일 광고 ‘가파른 성장세’…ICT서비스 주요 수익원 ‘등극’
국내 시장 2011년 761억원 -> 13년 4159억 원 ‘6배 확대
디스플레이 광고·검색 광고·보상형 광고 등 전 영역서 증가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모바일 광고의 글로벌 시장 규모가 지난해 131억달러(13조3921억원)에서 2017년까지 418억달러(42조7321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국내시장에서는 2011년 761억원에서 지난해 4159억원 규모로 6배 커졌다.

17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원장 김도환)은 정보통신방송정책 '모바일 광고 시장의 전망 및 동향'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원준 KISDI ICT산업연구실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글로벌 모바일 시장과 국내 모바일 시장 규모 및 성장 동인을 분석해 향후 모바일 광고 시장의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한 시사점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방송·통신의 융합과 다양한 ICT 디바이스의 개발로 모바일 매체 영역이 확대되면서 모바일 광고 시장도 동반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현재 국내 약 3800만 명의 스마트폰 이용자가 광고의 수요 대상이므로, 스마트폰 사용 시간의 증가와 함께 향후 광고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스마트폰은 TV에 이어 두 번째로 사용빈도가 높은 매체로 조사됐고, 스마트폰 이용자의 모바일 광고 사용률은 2012년 85% 수준에서 2017년 95% 수준으로 확장될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 광고의 유형으로는 크게 PC 웹과 비슷한 형태인 모바일 웹 광고와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모바일 앱 광고가 있다. 세부적으로는 모바일 웹 DP 광고, 인-앱 광고, 텍스트 광고, 보상형 광고, 검색광고 등으로 나뉜다.

최근에는 기존의 인터넷 광고와 차별화된 위치기반광고(LBA), 증강현실광고(ARA), 보상형 광고(리워드 앱) 등 새로운 유형의 광고들이 등장해 다양해지고 있다. 이 중 리워드 앱 광고는 지난해 582억원 규모로 성장세가 돋보였다.

글로벌 모바일 시장의 경우 2013년 131억 달러의 규모에서 2017년에는 약 419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2012년에서 2015년 사이에는 광고 인벤토리(Ad Inventory)의 공급 속도가 광고 수요 증가를 초과해 성장세가 다소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모바일 광고 시장의 54.6%로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광고 영역의 경우, 현재 앱 디스플레이가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2017년 이후에는 웹 디스플레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모바일 광고 시장의 경우, 2011년 761억 원에서 2013년 4159억 원으로 약 6배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러한 모바일 광고 시장의 성장 동인을 분석한 결과, 모바일 기기가 저렴한 비용의 소비자 매체로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상황성·즉시성·개인화가 주요인으로 꼽혔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개인정보를 활용해 광고 대상을 표적화 하는 것이 용이하므로, 광고도달률과 효과측면에서도 영향력이 크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ICT 서비스의 주요 수익원인 모바일 광고 시장의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해 이용자 보호 측면과 시장 활성화 사이의 조화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모바일 광고는 상시적인 노출과 개인정보의 활용에 의해 이용자 보호측면에 취약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정부·민관 광고심의기구 등의 가이드라인 제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모바일 광고 시장의 다양한 가치사슬과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성장 로드맵 제시를 통해 실효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