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학사 교과서 집필진 이명희 교수, "서울교육감 문용린 지지"

최종수정 2014.05.26 14:00 기사입력 2014.05.26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를 지지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가면서 새삼 주목됐던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의 주요 집필진인 이명희 공주대 교수가 26일 문용린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 21일 고승덕 후보를 지지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가자 바로 반발하며 "'좋은 후보'를 선정하는 시민유권자운동본부에 참여해 투표했을 뿐 고 후보를 지지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정원식 전 총리, 이돈희 전 교육부장관 등을 포함한 범교육계 100인은 '문용린 교육감 지지 성명'을 통해 "우리 범교육계 원로들은 고심 끝에 서울시 교육 발전과 우리 자녀들의 미래를 위해서는 문용린 현 서울시교육감이 가장 적합한 후보라고 판단하고, 지지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선언했다.

그런데 이 100인 가운데 '친일·독재 미화' 논란을 일으킨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의 주요 집필진이자 "좌파에 의해 한국 사회가 전복될 것"이라는 발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명희 공주대 교수가 포함됐다.

이 교수는 지난해 김무성 의원이 주도하는 새누리당 '근현대사 역사교실' 연구모임 강연에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사태와 관련해 "이석기씨가 저렇게 활동할 수 있는 것에는 역사 인식이 있고, 그 역사 인식을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노무현 대통령의 말"이라며 "'대한민국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나라'라고 우리나라 대통령까지 지낸 분이 대한민국 설립 자체를 부정했다"고 주장해 당시 민주당과 노무현재단 측의 강한 반발을 산 바 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