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요한 23세· 요한 바오로 2세, 카톨릭 성인으로 동시 추대

최종수정 2014.04.28 05:09 기사입력 2014.04.28 05: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교황 요한 23세(1881~1963)와 요한 바오로 2세(1920~2005)가 성인(聖人)으로 추대됐다. 전임 교황 두 명이 동시에 성인으로 추대되는 것은 가톨릭 사상 처음이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27일(현지시간) 바티칸 시티의 성 베드로 광장에서 두 교황에 대한 시성식을 주재하고 "복자(福者) 요한 23세와 요한 바오로 2세를 성인으로 선언한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두 분은 비극적 사건이 이어진 20세기를 살아왔지만, 시대의 역경에 굴하지 않았다"며 "그들에겐 오직 신만이 강력한 존재였다"고 칭송했다.

이날 성 베드로 광장에 모여 있던 약 100만여 명의 참배객들도 두 교황이 성인으로 선포되는 순간 박수갈채를 보내며 '아멘!'이라고 외치며 환호했다.

교황 요한 23세는 재임기간이 5년(1958~1963) 동안 제2차 바티칸 공회의를 소집하는 등 가톨릭 쇄신에 앞장섰으며 미국과 옛 소련의 냉전 중재, 종교 간 대화에 힘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폴란드 출신으로 456년 만에 비(非) 이탈리아인 교황으로 선출됐던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78년부터 26년의 재임 동안 약자에 대한 배려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강조하는 동시에 카톨릭 개혁운동에도 앞장 서 '행동하는 교황' 등으로 불렸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