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6일만에 귀국한 이건희 회장의 첫마디는….(종합)

최종수정 2014.04.17 16:30 기사입력 2014.04.17 16:30

댓글쓰기

96일 동안 미국과 일본 4차례 오가며 셔틀 경영, 귀국과 함께 삼성그룹 '마하경영' 본격화 전망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17일 전용기편으로 김포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월 11일 미국 하와이로 출국한 지 96일만이다. 이 회장은 96일 동안 4차례에 걸쳐 일본과 하와이를 오가며 경영구상 및 경영현안 등을 챙겨왔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17일 전용기편으로 김포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월 11일 미국 하와이로 출국한 지 96일만이다. 이 회장은 96일 동안 4차례에 걸쳐 일본과 하와이를 오가며 경영구상 및 경영현안 등을 챙겨왔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김은별 기자, 권해영 기자]96일간의 장기 해외 출장길에서 돌아온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가장 먼저 꺼낸 말은 "(여객선 사고가)안타깝다"는 말이었다.

장기간 해외 출장이 이어지며 항간에 돌았던 건강 이상설을 불식하듯 팔을 흔들어 보이며 "(건강이)보시는 대로 괜찮다"며 김포 공항 입국장을 나섰다.

17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오후 3시 30분경 전용기편으로 귀국했다. 이날 공항에는 이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강호문 삼성전자 부회장, 신종균 IT모바일(IM) 부문 사장 등이 나와 이 회장을 마중했다.

최지성 부회장은 이 회장이 입국장을 통과하자 진도 인근의 여객선 사고와 관련해 보고했다. 이 회장은 보고를 듣고 나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지난 1월 11일 미국으로 출국한지 꼭 96일 만이다. 이 회장은 지난 96일 동안 미국 하와이와 일본을 오가며 셔틀 경영을 펼쳤다.

96일 동안 일본에 들른 횟수는 총 4차례에 달했다. 통상 이 회장은 하와이에서 경영 구상에 몰두한 뒤 일본에 들러 지인들과 경영 구상에 대해 논의하고 이를 정리한다. 4차례에 걸친 일본행은 지난해부터 이 회장이 경영진에게 주문한 '마하경영'을 통한 삼성그룹의 체질 변화를 주문하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기간 체류가 길어지자 지난 2월에는 부인인 홍라희 리움미술관장과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서현 삼성에버랜드 사장(패션부문) 등 가족들이 하와이를 찾아 이 회장을 만나고 오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이 회장의 건강이상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해외 체류 기간이 길어지며 이 회장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문이었다. 이 회장은 이날 귀국장에서 건강상태를 묻는 질문에 팔을 흔들며 "보시는 대로 괜찮다"고 말하며 건강 이상설을 불식했다.

이 회장이 자리를 비운 지난 96일 동안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은 그룹 후계자로서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를 비롯한 그룹 전반의 사업을 챙기는 한편 각종 국제 행사들을 직접 챙겼다. 이 회장을 직접 찾아 경영현안을 보고하고 논의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최근 보아오에서 열린 '보아오 포럼' 직전에도 이 회장을 찾는 등 한국과 일본을 수차례 오가며 삼성그룹 계열사의 합병 및 그룹 현안과 관련해 논의했다.

이 회장은 앞으로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그룹 미래전략실과 삼성전자 등 계열사 CEO들의 보고를 받으며 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마하경영과 사업재편 작업을 직접 챙길 전망이다.

마하경영은 이 회장이 2002년 "제트기가 음속의 두 배로 날려고 하면 엔진의 힘만 두 배로 있다고 되는가. 재료공학부터 기초물리, 모든 재질과 소재가 바뀌어야 초음속으로 날 수 있다"라고 강조한 데서 유래한 개념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마하경영을 토대로 전 부문의 사업 경쟁력 재고에 나서고 있다. 권오현 부회장이 시스템LSI의 부진을 근거로 '반도체 사업 위기'를 임직원에게 강조하는 등 세계 1위 사업이라 해도 잠시의 방심이 자칫하면 회사 전체를 위험하게 만들 수 있다며 위기감을 심고 있다.

전자계열사 및 비전자계열사는 사업재편을 본격화 하고 있다. 이 회장의 귀국에 따라 사업재편 작업의 속도는 더욱 빨라진 전망이다. 최근 삼성그룹은 삼성SDI와 제일모직, 삼성종합화학과 삼성석유화학의 합병 결정을 내렸고 삼성생명을 비롯한 금융계열사도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