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중·러, 北에 보다 확고한 메시지 보낼 필요"

최종수정 2014.03.24 07:35 기사입력 2014.03.24 01:23

댓글쓰기

[헤이그=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중국과 러시아가 좀 더 확고히 보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 참가에 앞서 네덜란드 공영방송국 'NOS'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인터뷰는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이루어졌고 네덜란드에 21일 방송됐다.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위협을 차단하기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핵 문제가 심각한 한반도를 비핵화시키는 것을 하나의 '파일럿 프로젝트' 같이 만들어서 전 세계가 '핵무기 없는 세상은 시작된다'는 마음으로 힘을 모은다면 그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제공 : 청와대

사진제공 : 청와대


박 대통령은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때는 우리가 분명히 북한의 경제발전을 돕겠다 하는 분명한 메시지를 어느 한 곳도 빈틈이 없이 공조해 나간다면 저는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그게 공조가 안 되고 한 군데, 두 군데로 자꾸 흘러나간다면 그 공조는 힘이 빠지겠죠. 그래서 제가 그 공조를 굉장히 강조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충분히 단호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징조나 신호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많은 EU 국가들을 포함해 아세안 국가들도 우려를 표하면서 북한이 그렇게 나가면 안 된다. 고립만을 자초할 뿐이다. 그래 가지고는 경제발전도 될 수 없다는 확고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며 "그런데 좀 더 중국, 러시아 모든 나라들이 거기에 대해 좀 더 효율적인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중국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다면 북한 인권 부분에 있어서 더 임팩트가 강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하며 북한의 변화를 위한 중국과 러시아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북한이 핵을 보유하는 것의 위험성에 대해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물질을 이전할 수도 있고 그 이전된 핵물질이 테러에 사용될 수도 있다"며 "북한의 행동은 주변국에 핵무장의 경쟁을 야기시킬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또 "영변에 너무나 많은 핵시설이 집중돼 있기 때문에 거기에서 한 건물에서만 화재가 발생해도 체르노빌보다 더 큰 핵 재앙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위험도 있다"고 덧붙였다.
헤이그(네덜란드)=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