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스마트폰, 작년 '톱 3' 진입 실패…올해는 가능할까

최종수정 2014.01.29 10:45 기사입력 2014.01.28 15:59

댓글쓰기

1~3분기 누적 3위였으나 연간 기준 4위로 제자리…삼성·애플 쏠림, 중국 저가 브랜드 극복 어려워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를 차지했다. 1, 2분기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3위까지 올라섰으나 전략 스마트폰 'LG G2'가 출시된 3분기부터는 오히려 순위가 두 단계 하락한 5위로 밀려나면서 끝내 연간 판매량에서도 '톱(Top) 3'에 오르지 못했다. 삼성전자·애플 쏠림 현상과 중국 저가 브랜드의 공세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28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2013년 476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시장점유율 4.8%로 4위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지난해 3분기까지는 누적 스마트폰 판매량 3440만대로 3위를 차지했다. 연간 기준으로도 3위 등극의 기대를 낳았지만 끝내 화웨이(5040만대)를 넘어서지 못하며 재작년과 같은 4위에 그쳤다.

LG전자는 지난해 1분기 1030만대, 2분기 121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3분기에는 1200만대를 팔아 화웨이(1270만대), 레노버(1220만대)에 밀려 5위로 내려갔다. 4분기에는 소폭 늘어난 1320만대를 판매했지만 해당 분기에도 화웨이(1660만대), 레노버(1360만대)를 넘어서지 못하고 그대로 5위에 머물렀다.

4분기에는 화웨이, 레노버와의 스마트폰 판매 격차가 벌어지기까지 했다. 화웨이와는 3분기 70만대에서 4분기 340만대로 판매 격차가 커졌고, 레노버와도 3분기 20만대에서 4분기 40만대로 판매 격차가 확대됐다.
공교롭게도 지난해 3분기는 8월 초 출시된 LG전자 최대 전략 스마트폰 LG G2 판매량이 본격적으로 반영된 시기라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화웨이, 레노버 등 중국 저가 브랜드가 거대한 내수 시장을 바탕으로 스마트폰 판매를 확대하는 가운데 LG G2라는 전략 스마트폰과 막대한 마케팅 비용으로도 중국 브랜드의 세(勢) 확장을 막아내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LG전자 스마트폰 제품력이 빠르게 올라오고 있지만 고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애플에 치이고 저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브랜드의 추격을 당하는 현재의 '샌드위치' 상황을 타개할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면 스마트폰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기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LG전자 스마트폰 제품력이 궤도에 올라온 올해도 삼성전자, 애플에 이어 3위를 차지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국 롱텀에볼루션(LTE) 시장 진출이 삼성전자, 애플과의 격차를 좁히고 중국 브랜드를 제칠 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