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용기 목사 최후변론에 네티즌 '공분' "뭐라고 했기에?"

최종수정 2014.01.21 09:29 기사입력 2014.01.21 09:29

댓글쓰기

▲조용기 목사

▲조용기 목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조용기 목사 재판의 최후변론이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2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23부(부장판사 조용현)의 심리로 열린 19차 공판에서 검찰은 조용기 원로목사에게 징역 5년에 벌금 72억원,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은 조 전 회장이 국민일보 평생 독자기금을 주식투자로 날리자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교회 돈으로 주식을 고가매수한 것"이라며 "조세포탈과정에서 국내 최대 삼일회계법인이 적극 가담하기까지 한 점을 고려할 때 도덕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에 조용기 목사 측은 최후변론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결재서류 한 장에 불과하다"며 "이 사건은 교회 자산을 정리하는 과정의 일부였을 뿐 조 목사는 자기 이익을 취하거나 교회에 손해를 끼친 바 없다. 이쪽 돌을 저쪽으로 옮긴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조 목사가 국제시대 싸이와 배용준처럼 한국교회의 위상을 드높였다. 유죄판결을 내린다면 기독교 사회가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며 말했다.
조용기 목사 재판 최후 변론에 네티즌들은 "조용기 목사 재판, 기독교 사회 전체를 운운하는 것 옳지 않다", "조용기 목사 재판, 오히려 피해를 끼친 사람은 조 목사", "조용기 목사 재판 최후변론, 할 말을 잃게 만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