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한미군사연습 중지 요구… "핵 전면 대결전 선전포고"

최종수정 2014.01.16 07:31 기사입력 2014.01.15 2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15일 한미 군 당국의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합동군사연습 중단을 요구하며 "남북관계가 파국적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평통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당국에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와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며 파멸을 초래할 위험천만한 군사연습을 중지할 것을 엄숙히 경고한다"며 "핵 전면 대결전의 선전포고"라고 밝혔다.
이어 "만일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침 핵전쟁 연습을 강행하면서 끝끝내 군사적 도발을 해오는 경우 북남관계가 파국적 위기에 처하게 될 것은 물론 상상을 초월하는 참화와 재난이 빚어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