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이산상봉 위한 '한반도 프라이카우프' 제안"

최종수정 2014.01.10 10:29 기사입력 2014.01.10 10: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한반도 프라이카우프(freikauf)'를 제안했다. '프라이카우프'는 과거 서독이 동독 내 정치범 송환의 대가로 현금과 현물을 제공한 것이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 거절을 매우 유감스럽고 실망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독일 통일 과정에서 충분히 검증된 정책인 '한반도 프라이카우프'제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전 원내대표는 "우리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비료 등 현물을 제안하고 현재 생존한 국군 포로를 비롯한 7만여 이산가족 전원을 단기간 내에 상봉하게 하자는 것"이라고 제도를 설명했다.

이어 전 원내대표는 "상봉 신청자 13만명 중 이미 절반 가까이 돌아가셨고, 한 해에만 4000여명이 가족상봉의 한을 못 풀고 눈을 감는다"면서 "상봉을 해도 한 번에 100명씩 만나는 현 제도로는 불가능에 가까운 희망일 뿐"이라고 도입을 촉구했다.

북한의 상봉 제안 거절에 대해 전 원내대표는 "북한의 조건이었던 금강산 관광 재개 등 충분한 사전 정지와 준비 없이 이렇게 제안을 해서 이산가족에게 더 큰 실망과 절망을 준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도 잘못이 있다"고 비판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