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현 CJ회장 공소장 일부 변경…14일 결심공판

최종수정 2014.01.07 16:56 기사입력 2014.01.07 1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수천억원대 비자금을 운용하면서 탈세·횡령·배임 등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현 CJ그룹 회장에 대한 공소장이 일부 변경됐다.

이 회장이 일본 도쿄의 빌딩 2채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회사에 569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에 대해 횡령·배임죄를 적용했던 기존 내용을 변경해 배임죄만을 적용하기로 했다.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부장판사 김용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이와 같이 공소장 변경 신청을 했고 변호인 측의 이의가 없어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검찰은 또한 비자금으로 조성된 603억여원을 빼돌린 시기를 각각 특정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이 비자금의 성격과 용처를 두고 지난 공판 때와 배치되는 진술이 나왔다.

증인으로 출석한 CJ 전 재무팀장 서모씨는 “비자금은 회사 공적 용도로 지출됐다”고 진술했다. 서씨는 검찰 조사에서는 이와 반대되는 진술을 한 바 있다. 서씨는 1990년 말부터 2005년까지 회장실 재무팀에 있으면서 비자금의 관리를 맡아온 인물이다.
지난달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전직 재무팀장 이모씨는 “이 회장이 비밀금고에 돈을 두고 이를 의복구입부터 시작해서 차량 구입·유지에 이르기까지 각종 개인용도로 운용해왔다”며 서씨의 진술과 정반대의 주장을 편 바 있다. 이씨는 서씨의 후임으로 재무팀장을 맡았었다.

재판부는 오는 14일 이 회장 등에 대한 심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회장은 CJ그룹 임직원과 짜고 6200억여원의 국내외 비자금을 조성·운용하는 과정에서 546억원의 조세를 포탈하고 963억원 상당의 국내외 법인 자산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