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국민 70% '한국 외교상대로서 믿을 수 없다'

최종수정 2013.11.18 14:15 기사입력 2013.11.18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 한국에서 2차대전 당시 한국인 징용에 대해 일본 기업에 손해 배상을 명하는 판결이 잇따르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한국은 믿을 수 없다’는 여론이 70%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사실은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합동으로 벌인 여론 조사 결과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교 및 경제 활동의 상대로서 ‘신뢰할 수 없다’는 답변은 69.3%, ‘신뢰할 수 있다’는 답변은 16.8%에 그쳤다.

또 ‘한국의 사법 판단을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은 82.7%로 나타난 반면 ‘납득할 수 있다’는 응답은 5.6%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배상금 지불은 안 된다’는 답변은 79.2%에 이르렀다.
위안부 모집의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의 ‘고노 담화’를 뒷받침하는 공적 자료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담화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에 대해서는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가 55%로 ‘생각 없다’의 27.5%를 크게 웃돌았다.

산케이는 배상 청구에 대해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맺은 한일 기본 조약과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인데 한국 사법부 판단은 한일 관계 냉각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재계를 대표하는 게이다렌 등 일본 경제단체는 지난 6일 양국의 경제 관계에 악영향을 우려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