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보민 母 "딸에게 김남일과 헤어지라고 날짜까지 정해줘"

최종수정 2013.11.07 09:28 기사입력 2013.11.07 09:28


[아시아경제 박건욱 기자]KBS 아나운서 김보민이 어머니가 남편 김남일과의 결혼을 반대했던 일을 고백했다.

김보민은 지난 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맘마미아'에 출연해 어머니가 김남일과의 결혼을 반대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날 김보민은 어머니와 동반 출연해 "잘 만나던 김남일이 갑자기 나에게 헤어지자고 했다"며 "이유를 물었더니 아나운서가 축구선수랑 결혼하는 사례가 그동안 없었다며, 우리도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당시의 일을 털어놨다.

이에 김보민의 어머니는 "거기에는 이어지는 스토리가 있다"며 "내가 딸에게 김남일과 헤어지라며 날짜까지 정해줬다. 그 날짜가 다가올수록 보민이가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결국은 그 때 둘 다 눈물바다가 됐다"며 "새벽에 보민이가 하루를 살아도 좋으니 그 사람이랑 같이 있고 싶다고 말했다. 내가 거기서 두 손을 들었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김보민, 정말 남편 사랑하나보다" "김보민, 두 분 사시는 모습 보기 좋아요" "김보민, 오늘따라 더 예쁘다" "김보민, 계속 행복하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건욱 기자 kun1112@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