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브레싱' 서인국 "수영 영화, 노출 걱정이 가장 컸다"

최종수정 2013.10.22 16:23 기사입력 2013.10.22 16:23

댓글쓰기

'노브레싱' 서인국 "수영 영화, 노출 걱정이 가장 컸다"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서인국이 수영 소재 영화에 출연하며 노출을 가장 크게 걱정했었다고 밝혔다.

서인국은 22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노브레싱'(감독 조용선)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가 뭐냐?"는 질문에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수영 영화라는 것에 부담감이 컸다"고 답했다.

서인국은 "국내 최초의 수영 영화였기 때문에 노출이 가장 크게 걱정이 됐었다"며 "일단 대본을 보고 재밌었다. 그리고 조원일이라는 캐릭터가 욕심이 났다. 그래서 다른 생각 안 하고, 조원일 캐릭터와 대본을 보고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노브레싱'은 한국영화 최초 '수영'이란 소재를 통해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작품으로, 이종석 서인국 권유리 등이 출연한다. 개봉은 오는 30일.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사진=송재원 기자 sun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