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프랑스서 울려퍼진 절규··"일본은 사과하라"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우리는 일본군의 노예였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지난 18일. 비가 내리는 프랑스 파리 샤이오궁 앞에서 한 한국 할머니의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우리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유럽인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잠시라도 잡아두기 위해 노구를 이끌고 프랑스까지 건너 온 할머니의 집념은 광장을 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지난 1992년 1월8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작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수요집회가 프랑스에서도 열렸다. 20년 넘게 이어져 온 수요집회는 일본을 포함해 미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서 진행된 적은 있지만 프랑스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대표해 증언자로 나선 김복동 할머니(88)는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군에 무참하게 짓밟히고 억울하게 당했다"면서 "일본이 잘못을 뉘우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집회에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관계자들과 프랑스 여성단체, 교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도 할머니들을 응원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글이 퍼져나갔다. 트위터 아이디 @SPA*****, @acc***** 등 시민들은 "역사적인 프랑스 파리 수요집회가 열렸다"며 "하루빨리 일본의 사과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는 응원의 글을 게재했다.
집회에 앞서 할머니들과 만남을 가진 프랑스 여성단체 대표들은 "공동선언과 함께 프랑스 상하원 결의채택을 위해 의원과 정부의 협조를 이끌어 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정대협 관계자는 "프랑스 여성 및 인권단체들을 통해 유엔과 유럽연합회의 등에 피해상황을 더 많이 알릴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응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이번 집회가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전시성폭력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이루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안부 할머니의 피해 사실이 국제사회에서 주목을 받은 것은 지난 1991년 8월14일 故김학순(1997년 별세) 할머니의 증언을 통해서다. 김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통해 처음으로 피해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혔고 대만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한편 정대협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정기 수요시위는 매주 수요일 낮12시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2011년 12월14일 1000회를 맞이해 평화비를 제막했다. 국제사회의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현재 1억인 서명운동도 함께 전개하고 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