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성남보호관찰소 이전 전면 재검토…법무부에 강력 요청

최종수정 2013.09.09 17:21 기사입력 2013.09.09 1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경기도 수원 보호관찰소 성남지소(성남보호관찰소)의 이전을 둘러싸고 분당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새누리당은 9일 법무부에 '이전계획 전면 재검토'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새누리당과 법무부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당정간담회를 갖고 성남보호관찰소 문제를 논의하고 대안을 모색했다.

당정간담회에 참석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지역 주민의 의견 수렴을 제대로 거치지 않은 정부의 정책 결정은 매우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라도 해당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담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은 매우 타당성이 있기에 빠른 시간 내에 주민들이 이해할 수 있는 대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남 분당갑의 이종훈 의원은 "보호관찰소를 현 지역으로 옮긴 것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지난 새벽에 보호관찰소가 기습적으로 이전한 것을 즉각 철수해야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당과 충분히 상의하지 않은 점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심사숙고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당정간담회에는 황 대표를 비롯 권성동 제1정조위원장, 이종훈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전하진 경기 성남분당을 국회의원, 유일호·민현주 대변인, 황교안 법무부 장관, 문무일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이 참석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