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IG넥스원 '해궁' 2015년까지 국내 기술로 개발

최종수정 2013.09.09 12:15 기사입력 2013.09.09 12:15

댓글쓰기

LIG넥스원 '해궁' 2015년까지 국내 기술로 개발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해궁'이 2015년까지 국내 기술로 개발된다. 해궁은 적의 대함유도탄을 요격하는 방어유도탄(SAAM)이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9일 LIG넥스원은 경북 김천에서 이효구 사장과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ADD), 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함유도탄 방어유도탄(SAAM·일명 해궁) 체계조립 및 추진기관 공장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첨단 함대공미사일(RAM:Rolling Airframe Missile)이어 미사일 국산화에 한걸음 더 다가간 셈이다.

LIG넥스원이 개발 책임을 진 해궁은 날아오는 적의 대함유도탄을 공중에서 요격하는 방어유도탄으로, 한국형 구축함에 탑재된다. 2011년부터 연구에 착수했으며 2015년 개발이 완료된다. 여러 개의 표적을 동시에 탐지하는 레이더를 갖추고 수직발사대가 장착된 구축함에서 발사된다. 초고주파 탐색기와 적외선 영상탐색기로 표적을 추적하게 된다.

'해궁'은 관성유도와 호밍유도 방식으로 비행해 표적에 접근, 근접 신관을 터뜨려 적 유도탄뿐 아니라 항공기와 함정까지 파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관성유도는 관성을 이용해 유도탄의 비행상태를 조정하며 사전에 예정된 진로에서 벗어나면 자체적으로 수정하는 방식이다.
호밍유도는 표적에서 발사되는 전파와 추적레이더로부터 발사되는 전파를 유도탄 내의 유도장치가 수신, 제원을 산출해 표적에 명중되도록 유도하는 방식을 말한다. 유사 기종의 대공미사일인 미국 레이시온사의 RAM과 영국의 VLMICA, 프랑스 Crotale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LIG넥스원은 미국 레이시온사의 기술지원으로 첨단 함대공미사일(RAM:Rolling Airframe Missile.사진)을 최초로 국산화가 추진하고 있다. .미국과 독일이 지난 2001년 공동 개발한 RAM 유도탄은 아군 함정을 공격하는 유도탄을 막는데 최후의 방패 역할을 하는 근접방어용 미사일 시스템이다.

사거리는 12km로 짧지만 해군함정을 노리는 미사일 공격을 95% 이상 명중률로 막아낸다.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서는 우리 해군의 대응능력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LIG넥스원은 국내서 생산한 RAM 유도탄의 해외수출도 가능하도록 라이센스 계약을 맺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