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슬링,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 재진입

최종수정 2013.09.09 07:30 기사입력 2013.09.09 07:15

댓글쓰기

(사진=정재훈 기자)

(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레슬링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재진입했다.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제125차 총회에서 마지막 한 자리를 차지했다. 1차 투표에서 총 95명의 IOC위원 가운데 과반수인 49표를 얻어 경쟁을 벌인 야구·소프트볼(24표), 스쿼시(22표)를 따돌렸다.

7개월간의 자구노력 끝에 일궈낸 결실이다. 레슬링은 근대올림픽에서 한 차례(1900년 제2회 대회)를 제외하고 줄곧 정식종목의 지위를 잃지 않은 상징적인 종목이다. 그러나 지난 2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25개 올림픽 핵심종목(Core Sports)에 선정되지 못했다.

충격에 빠진 국제레슬링연맹(FILA)은 11년 동안 조직을 지휘해 온 라파엘 마르티네티 회장 대신 네나드 라로비치 임시 회장 체제로 전환하고 대대적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 5월에는 특별 총회를 열어 세트제를 폐지하고 패시브 제도를 바꾸는 등 경기 방식을 대폭 변경했다. 또 여성 부회장 자리를 신설, '마초 스포츠'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노력했다.

이 같은 개혁으로 5월 열린 IOC 집행위원회에서 야구·소프트볼, 스쿼시와 함께 추가종목 후보로 선정, 한 차례 고비를 넘겼다. 이날 투표 직전 마련된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도 레슬링은 올림픽 종목에 남아야만 한다는 당위성에 대해 역설했다. 라로비치 회장은 레슬링이 고대올림픽부터 이어져 온 상징과도 같은 종목임을 강조하며 7개월 간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흑인과 여성 선수 출신을 연사로 내세우는 전략으로 지지를 이끌었다.
반면 야구와 소프트볼은 양 기구를 통합해 IOC의 구미를 자극했으나 최대 프로단체인 미국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에서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한 탓에 동력을 잃었다. 유럽인들의 인기를 등에 업고 출사표를 던진 스쿼시는 14명의 IOC 집행위원 가운데 유럽 출신 9명의 지지를 받았지만 결국 가장 적은 표를 얻는데 그쳤다.

레슬링의 재진입과 함께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벌어질 28개 정식종목도 모두 확정됐다. 기존 핵심종목 25개에 골프, 럭비, 레슬링 등이 추가로 포함됐다. 이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종목 수와 같다.

IOC는 향후 하계올림픽에서 최대 28개 종목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핵심종목을 제외한 세 종목은 앞으로도 치열한 생존경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