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LG전자, 스마트TV 얼라이언스 앱 개발 환경 개선 나서

최종수정 2013.09.04 11:00 기사입력 2013.09.04 11:00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LG전자가 주도하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가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하며 앱 개발 환경 개선에 나섰다. 스마트폰과 큰 차이가 없던 스마트TV 앱 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4일 LG전자 는 오는 6일(현지시간) 독일에서 개막하는 'IFA 2013'에서 개발자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앱 상용화 과정을 효율화하기 위한 통합 품질검증(QA) 프로세스다.

기존에는 개발자들이 앱을 출시하기 위해 각 제조별로 다른 품질검증 과정을 일일이 거쳐야 했다. 하지만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하면 번거로움 없이 스마트TV 얼라이언스 내 모든 제조사(LG전자, 도시바, 파나소닉, TP비전)의 품질검증 과정을 한번에 마칠 수 있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멀티스크린 앱 개발이 가능한 개발툴(SDK) 2.5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멀티스크린 앱이란 스마트TV,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동시에 작동한다. TV에는 게임화면, 휴대폰에는 가상 컨트롤러를 표시하는 등 각 화면에 서로 다른 정보를 표시하는 게임 개발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SDK 2.5은 웹 제작 표준언어 HTML5와 CSS3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를 통해 개발된 앱은 운영체제(OS)와 상관없이 스마트 TV 얼라이언스 회원사의 모든 스마트TV에서 구동 가능하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IFA 2013'에서 별도 행사를 마련해 SDK 2.5로 개발한 멀티스크린 데모 앱을 다수 시연할 계획이다.

한편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최근 리얼텔, 돌비, 워너 브라더스 등 9개사를 신규 회원사로 영입했다. 기존 회원사는 도시바, 퀄컴, IBM 등 총 19개로 현존 최대 스마트TV 연합체로 급부상했다.

LG전자 스마트비즈니스센터장 최성호 전무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가장성공적인 스마트 생태계 활성화 사례"라며 "앱 개발자와 제조사 모두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