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수목드라마 시청률, '주군의 태양' 13.6% 동시간 압도

최종수정 2013.08.08 11:11기사입력 2013.08.08 11:11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수목드라마 시청률

배우 소지섭과 이준기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수목드라마 시청률 경쟁에서 '주군의 태양'이 먼저 웃었다.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밤 첫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진혁)은 13.6%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정상 자리를 차지했다.

전작 '너의 목소리가 들려' 첫 방송 시청률이 7.7%이었던 것을 감안할 때 이같은 성적은 기대치 보다 높다는 평가다.

반면 이준기, 박하선, 류수영, 김소연 등이 출연하는 MBC의 신작 '투윅스'(극본 소현경, 연출 손형석 최정규)는 7.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첫 방송 시청률만 놓고 봤을 때 이준기, 박하선이 소지섭과 공효진의 조합에 밀린 모양새다.

수목드라마 시청률을 접한 네티즌은 "수목드라마 시청률, 아직 속단하긴 이르다" "수목드라마 시청률, 주군의 태양 정말 재밌더라" "수목드라마 시청률, 트윅스의 반전도 만만치 않을 것 같다"라는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같은 시간에 방송한 KBS2 수목드라마 '칼과 꽃'(극본 권민수, 연출 김용수 박진석)은 6.3%의 시청률에 머물며 최하위 굴욕을 당했다.
최준용 기자 cj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