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시 정사갤 유저 "정치 성향 바뀌었다"며 살인해

최종수정 2013.07.17 14:04 기사입력 2013.07.17 14:04

댓글쓰기

디시 정사갤 유저 "정치 성향 바뀌었다"며 살인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터넷에서 정치 토론을 하다 실제 살인사건으로까지 번진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부산 해운대 경찰서는 17일 살인 혐의로 백모(30)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경 부산 해운대구에 사는 김모씨(30·여)의 아파트 계단에서 외출하는 김씨의 배 등을 9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씨와 김씨는 약 3년 전부터 인터넷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의 토론게시판 '정치·사회 갤러리(정사갤)'에서 활동하며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보성향의 글을 올리며 가까워진 두 사람은 채팅 사이트 아이디를 공유할 정도로 친분을 과시했다.

그러다 4개월전 피해자 김씨가 돌연 보수적인 성향으로 돌아서자 둘은 사이가 틀어졌고 인터넷상에서 욕설과 인신 공격을 쌍방에게 퍼붓기 시작했다. 급기야 김씨가 백씨를 명예 훼손으로 고소하는 사태에까지 이르자 백씨는 김씨를 찾아가 대면 사과하고 고소를 취하했다.
하지만 피해자 김씨는 인터넷 상에서 백씨에 대한 모욕글을 계속 올렸고 이에 분개한 백씨는 "더이상 모욕하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김씨를 위협했다. 범행 며칠 전 백씨는 정사갤에 "사랑스런 XX 보고 있니? 널 위해 준비했다"는 제목으로 김씨가 사는 아파트 사진과 김씨의 주민등록증 사진을 올렸으며 집주소도 공개했다.

결국 백씨는 5일간 부산의 한 모텔에 머물며 김씨의 동선을 파악한 후 범행 당일 집을 나서는 김씨를 칼로 찔러 살해하고 말았다. 이후 백씨는 모텔에 은신하고 있다가 범행 당시 인근 현장에 설치됐던 CCTV 영상을 확인한 경찰에 의해 16일 오후 체포됐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