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 전력량 20% 절약 '전력과의 전쟁'

최종수정 2013.06.13 10:48 기사입력 2013.06.13 10:48

댓글쓰기

군 전력량 20% 절약 '전력과의 전쟁'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군 당국이 전력수요 피크시간대에 사용하는 전력량을 20%까지 줄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력량이 줄어들지 않는 부대는 3회경고를 하고 전투대비시설외 모든 시설에 전기를 차단하는 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13일 군당국에 따르면 김관진 국방장관은 11일 전부대에 장관서신을 보내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7~8월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이상, 피크시간대에는 20%이상을 반드시 절약하라고 지시했다.

군당국은 전기절약을 위해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위기단계별 대응조치의 강도를 상향했다. 주의단계(예비전력 300만~200만kW)에 접어들면 부대내 체육관, 골프장, 종교시설부터 단전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계단계(200만~100만kW)에서는 행정.주거,훈련시설을 단전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특히 군당국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지난해 같은달 대비 5%이상 사용량이 증가한 부대에는 1차경고를, 10%이상 증가하면 2차경고를 한다. 3차경고 때는 모든 건물이 강제 차단할 예정이다.
단 작전, 경계 등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주요부대는 비상시 전력공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작전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시 정전에 대비해 1200여대의 고정발전기와 1만7000여대의 이동식 발전기를 가동할 예정이다.

이밖에 국방부는 매주 수요일에 실시하고 있는 전투체육의 날을 부대별로 분산해 실시하기로 하고 전력피크타임인 오후 2~5시에는 회의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 또 일출이후부터 저녁 9시까지 골프연습장 운영시간을 제한하기로 했다.

현재 군에서 지난해 7~8월에 사용한 전력량은 3억300만kWh. 같은 시기 전국에서 사용한 전력량 780억 5100만kWh의 0.4%수준으로 전기요금은 380억원이다. 군당국은 피크시간대에 전력량을 20% 줄이면 76억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군부대의 85%는 일반전기, 12%는 산업용전기, 3%는 교육ㆍ주택용전기를 사용하고있다.

군 관계자는 "작전임무 수행 보장을 위한 전력은 우선 확보해 단전에 대비하고 있으며 나머지 시설에 대해서는 철저한 관리를 통해 전력을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