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창중, 예고된 참사…朴대통령도 자유로울 수 없다"

최종수정 2013.05.10 18:05 기사입력 2013.05.10 15:10

댓글쓰기

"윤창중, 예고된 참사…朴대통령도 자유로울 수 없다"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고형광 기자] 9일 전격 경질된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의 사건을 두고 여기저기서 '예고된 참사'란 말들이 적지 않다. 급기야 대통령도 이번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만은 없다는 얘기까지 흘러 나온다.

윤 대변인은 보수논객으로 인수위-청와대 대변인으로 직행하면서 박근혜정부 초대 핵심으로 떠오른 인물이다. 짧은 시간에 초고속비행을 한 만큼 떨어지는 속도도 가팔랐고 충격은 컸다.

◆ 편향된 정치관 = 박 대통령은 2012년 12월 19일 18대 대선에서 당선된 지 닷새 만인 지난해 12월24일 당시 인수위 대변인을 맡았던 윤 대변인을 당선인 수석대변인으로 임명했다. 당시 그를 두고 '편향적인 폴리널리스트(polinalist)'라는 지적이 나왔다. 폴리널리스트는 정치(politics)와 언론인(journalist)의 합성어로, 편향된 정치관에 젖어 정치에 과도하게 개입하는 언론인을 부정적으로 지칭하는 말이다.

윤 대변인은 한국일보와 KBS를 거쳐 세계일보에서 정치부장을 지냈고 1999년 문화일보로 옮겨 정치분야 논설위원 및 논설실장으로 활동하는 등 30년간 보수논객으로 활동해왔다. 오랜 정치부 기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김영삼 대통령과 청와대 사람들', '윤창중 칼럼 노무현의 비정규군 시대', '만취한 권력' 등 다양한 정치분야 저서를 냈다. 1997년에는 당시 신한국당 이회창 대표의 언론담당 보좌역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 극우 보수 논란 = 2011년 말 문화일보 논설위원을 끝으로 현직에서 물러난 뒤에는 '윤창중 칼럼세상'이라는 블로그를 만들어 정치분야의 칼럼을 써왔다. 특히 대선 기간 방송출연과 칼럼을 통해 야권 대선후보인 문재인 전 후보와 안철수 전 예비후보를 신랄하게 비판했고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도 공격적이고 원색적인 언사를 써가면서 비난해 극우 보수쪽으로부터는 열렬한 지지를, 진보진영으로부터는 광적인 비판을 동시에 받았다.
인수위 주요 인선을 발표할 때 인선 내용 문서가 들어있는 밀봉된 봉투를 발표장에서 뜯는 '작위적'인 장면을 연출하기도 해 '밀봉인사'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냈다. 자신이 인수위의 '단독기자'라 자청하며 기자들과의 소통을 멀리해 '불통 대변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 청와대서도 논란 = 인수위 대변인에 이어 청와대 대변인까지 맡았지만 그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청와대 출입 기자들은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대책은 어떤 것들이 나올 것인지 등을 대변인에게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그러나 윤 대변인은 본인 하고싶은 말만 하고 자리를 떠나버리는 등 기자들의 질문에 전혀 답변을 해주지 않아 기자들의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박 대통령의 이번 미국 순방의 수행을 두고서는 김행 청와대 대변인과 신경전을 벌인다는 소문이 돌았고, 결국 윤 대변인만 수행했다가 미국 현지에서 박근혜정부에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

◆ 예고된 참사 = 그러던 그가 박근혜 대통령의 첫 해외 순방길에서 성추문 사건으로 경질되자, '예고된 참사'란 말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온다. 한명숙 박영선 추미애 등 23명의 민주통합당 의원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 "윤창중 대변인의 귀국이 파렴치한 행위이자 국제적 망신인 동시에 박근혜 대통령의 '수첩인사'가 낳은 예고된 참사"라고 비판했다. 또 진중권 동양권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국제 망신. 미국에서도 대서특필되겟죠. 세상에 이런 청와대 대변인이. 이미 예고된 참사. 저를 비롯해 수많은 이가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을 했었죠"라는 글을 게재했다.

◆ 대통령도 책임 = 박근혜 대통령도 이번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다. 각계각층의 비판과 반대에도 불구하고 윤창중 전 인수위 수석대변인을 청와대 대변인으로까지 밀어붙였던 것이 바로 박 대통령이었기 때문이다. 공직에 오래 몸담았던 한 인사는 "공직 임명에는 국가관, 이념 성향도 중요하지만, 그것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도덕성과 윤리의식"이라며 "여러 언론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윤창중 대변인을 임명한 대통령도 이번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직자의 기본소양인 윤리의식, 도덕성보다는 국가관, 정치적 이념에 편중된 코드 인사가 결국 국가는 물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수치를 안겼다는 것이다.


이경호 기자 gungho@고형광 기자 kohk010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