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0

결혼이주여성들, 다문화요리봉사단 결성

최종수정 2013.05.07 08:14 기사입력 2013.05.07 00:00

20명 출신국가 요리로 오는 11월까지 그늘진 계층에 서비스…대전이주여성인권센터, 한 달간 요리교육

대전지역 결혼이주여성들로 이뤄진 다문화요리봉사단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대전에 사는 결혼이주여성들이 ‘다문화요리봉사단’을 만들어 그늘진 사람 돕기에 나서 눈길을 끈다.

7일 대전시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 따르면 대전이주여성인권센터가 여성가족부 ‘2013년 지역다문화프로그램 공모사업’ 프로그램을 적용, 대전지역 결혼이주여성 20명이 동참하는 ‘다문화요리봉사단’을 만들었다.

이들은 이달 중 요리교육을 받고 오는 11월까지 복지시설 등 그늘진 계층의 사람들에게 다문화요리를 서비스한다.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지에 온 결혼이주여성들은 출신국가별로 자신이 잘 만들 수 있는 요리를 개발하고 배워서 봉사하게 된다.

봉사단은 우리나라 사람들 입맛에 맞춘 계량화된 교육을 받아 다문화요리에 대한 호감을 주는 등 다문화 인식개선에도 적극 나선다.
다문화요리봉사단 소속 결혼이주여성들이 요리교육을 받고 있다.

이를 통해 결혼이주여성들의 사회참여를 늘리면서 자신들의 장점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봉사단 구성에 힘써온 김봉구(45·목사) 대전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는 “결혼이주여성들은 사회참여 주체자로 나서지 못하고 복지수혜자에 머물렀다”며 “요리봉사가 참여자들의 일자리 찾기에도 도움 되므로 자립모델로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국에서 온 이주여성 박우사(48·대전 가장동)씨는 “요리도 배우고 봉사도 할 수 있어 너무 좋다”며 “열심히 배워서 다문화식당에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봉구 대전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
결혼이주여성 다문화요리봉사단의 봉사활동에 도움을 주거나 요리사를 쓰려는 복지시설이나 단체, 사업체, 사람은 대전이주여성인권센터(☎042-222-6242)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김봉구 대표는 대전에 있는 목원대학교 영문과,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전국외국인노동자협 대표, 대전시민연대 상임운영위원, 복지인권운동본부 집행위원, 대전시 외국인 정책 자문위원회 자문위원, 대전외국인복지관장 등을 맡고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오늘 본 뉴스

이시각 많이 보는 기사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

아시아경제 TV

5月의 대반격! 다음주 축포 터트... 국내 증시가 모멘텀의 부재로 당분간 지수 상승폭이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
만년 깡통계좌가 ‘불기둥’ 계좌... 코스피가 반등세를 보이고 있지만 예측할 수 없는 시장상황에서 보유종목 모...